한 겨울의 클래식 축제 > 문화/체육

본문 바로가기
베스트신문사 인천광역시뉴스
도정,광역뉴스 도정뉴스 광역뉴스
속보 연예 증권/주식 국제/통일
최종편집일: 2019-06-04 18:19:33
사이트 내 전체검색


실시간 BEST뉴스 |
베스트신문사 그룹 배너
베스트신문사 앱
best top10
  • 게시물이 없습니다.
최신뉴스

문화/체육

한 겨울의 클래식 축제

페이지 정보

기사승인 작성일16-11-24 14:15

본문


한 겨울의 클래식 축제


인천시립교향악단의 윈터 스노우 시즌


인천시립교향악단이 12월부터 내년 2월까지 한겨울 클래식 축제 “윈터 스노우 시즌”을 시작한다.

 

총 4회에 걸쳐 진행되는 “윈터 스노우 시즌”의 첫 번째 음악회는 12월 23일에 열린다. 

이 시간에는 연말 분위기에 맞추어 베토벤 교향곡 9번 <합창>을 즐길 수 있다. 

‘환희의 송가’로 얼어있는 시민들의 마음에 따뜻한 온기를 불어 넣어 줄 것으로 기대한다. 

특히 독일정부가 수여하는 궁정가수(캄머쟁어) 작위를 받은 서울대학교 성악과 교수인 베이스 전승현이 포문을 열어줄 마지막 4악장은 4명의 성악가들의 솔로, 인천시립합창단과 스칼라오페라합창단의 합창 그리고 오케스트라의 완벽한 조화를 느낄 수 있을 것이다.

 

두 번째 음악회는 2016년 마지막 날과 2017년을 이어주는 <2016 제야음악회>로 준비하였다. 

이번 제야음악회는 다양한 국적의 작곡가들이 자신의 국가를 사랑하는 마음을 담아 작곡한 곡들을 모아들을 수 있는 흔치않은 기회이다. 

다사다난 했던 올해를 살아간 시민들을 위로하고 애국심을 고취시킬 수 있는 의미 있는 음악회로 기획되었다. 

협연자로는 피아니스트 문지영과 소프라노 서선영 그리고 장일범의 해설이 함께한다.


클.jpg

“윈터스 노우 시즌”의 세 번째 음악회는 <2017 신년음악회>이다. 

이 연주회에서는 인천시립교향악단의 지난 50년을 뒤로하고 새로운 50년의 희망을 노래하는 시작의 의미로 극적이며 찬란한 음악 R. 슈트라우스의 차라투스트라는 이렇게 말했다 를 준비하였다. 

음악회의 전반부에서는 요한 스트라우스 2세의 황제왈츠 등 신년의 느낌을 줄 수 있는 밝고 가벼운 곡으로 구성하였다. 청중들이 직접 빈에 가지 않더라도 빈 신년음악회의 분위기와 느낌을 조금이나마 느낄 수 있을 것이라 확신한다.

 

시즌의 마지막은 “협주곡 Vs 협주곡”이라는 주제로 다양한 협주곡을 한 자리에서 들을 수 있다. 

웅장한 피아노 협주곡, 사랑스러운 바이올린 협주곡, 그리고 재기발랄한 오보에 협주곡까지 협주곡들끼리 대결하는듯한 협주곡 음악회의 결정판이다. 

특히 이 연주회의 협연자들은 정치용 예술감독이 발굴한 재원으로 미래 한국 클래식을 이끌어 나가는 라이징 스타라 해도 손색이 없을 것이다.

 

유난이 춥다는 올 겨울, 인천시립교향악단 “윈터 스노우 시즌”과 함께라면 결코 춥지 않은 겨울을 보내게 될 것이다 클래식의 아름다운 선율들이 우리의 몸과 마음을 따뜻하게 감싸 안아 줄 것이기 때문이다. 문의)032-438-7772


베스트신문사 이용구 기자 lyg1009@bestdm.kr

  • 페이스북으로 보내기
  • 트위터로 보내기
  • 구글플러스로 보내기
  • 카카오스토리로 보내기
  • 네이버밴드로 보내기

댓글목록

등록된 댓글이 없습니다.

문화/체육 목록

Total 95건 1 페이지
게시물 검색

회사소개 개인정보취급방침 서비스이용약관 청소년보호정책

접속자집계

일일최대
82,533
전체누적
17,956,770
로고 상단으로 상호: 베스트인천광역일보 | 베스트신문사. 인천광역시 - 대표/지사장: 정성환ㅣHP : 010-9974-6003
광역본부 인천광역시 지사사무소:       | Tel.
발행NO : BEST, 인천광역시-001 | 전국인터넷신문 | 신문사업·인터넷신문사업 | 개인정보·청소년보호책임자: 정성환
Copyright © 베스트신문사.Best인천광역일보 All rights reserved.
농협 에스크로 농협: 301-0183-7998-41 (베스트신문사 : 정성환)
통신판매신고등록번호 : 2015-경북영주-1131

상호: 베스트 신문사 | 대표 : 정성환 | 서울사무소: 서울시 영등포구 국회대로74길 20. 1209호(맨하탄21 리빙텔) | Tel. 070-4406-6003
정기간행물등록번호: 서울, 아04423 (신문사업·인터넷신문사업) | 등록일: 2015.03.09 | 개인정보·청소년보호책임자: 정성환
제호: 베스트 신문사 | 발행소: 경상북도 영주시 번영로24번길 11-11. (휴천동, 노블레스 307호) | Tel. 070-4898-3000 | Fax. 070-8248-3001
종별: 인터넷신문 | 보급지역: 전국 | 대표/발행인/편집인: 정성환 | 사업자등록NO: 403-65-00019
Copyright © 베스트신문사. E-mail : best@bestdaily.co.kr. All rights reserved.